이더리움 게스 클라이언트 버그 수정.. 이중지불 우려 해소

블룸버그에 따르면 가장 대중적인 이더리움 클라이언트 게스(고이더리움)에서 발생한 버그가 네트워크 패치로 신속히 안정화 됐다. 최악의 경우 체인 스플릿(분리)/포크로 인한 이중지불 공격 가능성이 우려됐었다. 다행히 게스를 이용하는 대다수 사용자가 시스템을 신속히 업그레이드해 이러한 우려는 해소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암호화폐 리서치 업체 체이널리시스 대변인 매디 케네디는 “병렬(패러렐) 네트워크가 여전히 존재하지만, 더 많은 사용자들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함에 따라 결국에는 사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전날 밤 코인니스는 게스 클라이언트의 이전 버전에 영향을 미치는 버그가 발생하며, 구버전(특히 v1.10.7 이전 버전)을 실행하는 노드들이 메인 네트워크에서 분리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해당 버그는 BSC, 폴리곤 등 이더리움 가상머신을 사용하는 다른 체인에도 영향을 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