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블록체인 협회 “호주 정부, 암호화폐 산업 무법지대 취급…규제 뒤쳐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호주 블록체인 협회(Blockchain Australia) 대표가 최근 “협회는 출범 이후 꾸준하게 호주 규제 당국에게 협력을 요청해 왔다”며 “정부는 2017-18 ICO 붐 시기부터 지나치게 소극적인 ‘관망’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정부는 암호화폐 산업을 무법지대 취급하며 규제에는 뒤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규제 기관이 원한대로 오늘날 호주 내에서 ICO 프로젝트는 찾아볼 수 없다. 다만 사람들은 여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분야에서 암호화폐가 범죄에 연루되고 있다. 정책 입안자들이 효과적인 규제 개발이 아닌 수동적인 입장을 유지해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지난 5월 호주 앤드류 브래그(Andrew Bragg) 상원의원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암호화폐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