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암호자산, 투자·투기 수단으로 관심 지속될 것”

한국경제TV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8일 “암호자산(가상화폐)은 법정화폐와는 별개로 민간 영역 일부에서 제한적 용도로 사용되면서 투자, 투기 수단으로서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이날 ‘디지털 혁신에 따른 금융 부문 패러다임 전환 가능성’ 보고서에서 이렇게 예상했다. 한은은 “비트코인 등 민간 암호자산이 향후 법정통화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을지 여부가 관심사”라며 “암호자산 중 법정화폐와 연동돼 안정된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의 경우 암호자산 생태계 및 가상세계, 국가 간 송금 등에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며 “투자 및 투기 수단으로서 관심은 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디파이(DeFi)에 대해서는 “당분간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중개 방식이 일반적인 거래형태로 유지될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의 확산으로 디파이의 역할은 계속 커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은은 디지털 전환 신기술과 금융혁신에 따른 금융 부문 패러다임(체계) 전환이 소비자와 중앙은행, 감독기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